• 페이스북
  • |
  • 인스타그램

place애월초교 더럭분교

알록달록 무지개가 여기있네

빨주노초파남보 ‘톡톡 튀는’ 귀여운 작은 학교 연인과 함께 ‘동심’ 으로 돌아가 발랄하게 사진찍기 근처 연꽃으로 가득한 ‘연화못’ 은 보너스

작은학교의 따뜻한 변화
 
더럭분교는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점점 줄어드는 학생 수에 폐교위기에 놓여있던 곳이에요. 하지만 마을의 노력과 새로운 기회를 계기로 이 작은학교는 달라졌어요. 일반 여느 학교와 다르지 않았던 더럭분교는 2012년 삼성의 스마트폰 컬러 프로젝트를 만나면서 지금의 모습으로 바뀌었어요. 삼성과 세계적인 컬러리스트 '장 필립 랑클로'가 제주 아이들의 꿈과 희망의 색이라는 주제로 더럭분교에 변화를 준 것이죠. 그 결과 찾는 이 하나 없었던 더럭분교는 이제 여행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명소로 거듭났어요.
빨주노초파남보 학교에 입혀지다
 
이렇게 알록달록한 학교가 어디에 또 있을까요. 마치 무지개 일곱 빛깔을 고대로 학교에 입혀놓은 듯한 더럭분교는 사진 촬영의 성지가 되었어요. 여길 찍어도, 저길 찍어도 알록달록 선명한 색감이 사진을 한층 살려주기니 그럴만도 해요. 특히, 제주 여행을 온 커플들이 빠지지 않고 들리는 곳이 이곳이기도 한데, 총천연색의 무지개빛이 아마 그들의 사랑과 닮아보여서가 아닐까요?!
고운 빛깔 고운 마을
 
빨주노초파남보 총천연색의 더럭분교를 관람했다면 학교 바로 근처의 '연화못'도 방문해보아요. 알록달록했던 더럭분교와 달리 청록색 연잎으로 푸르게 물든 넓다란 연못을 볼 수 있어요. 특히, 여름이면 더럭분교의 핑크빛을 닮은 연꽃잎들이 송이송이 피어나 더욱 아름다워진 연못으로 변신하죠. 더럭분교에서 발랄한 동심으로 돌아갔었다면 이 곳에선 한층 차분해진 마음으로 산책길을 걸어보는 것도 좋아요!
- 제 주 여 행 연 구 소 -
  • COMPANY 잇다커뮤니케이션
  • CEO 김정수

  • E-mail jejutravellab@gmail.com
  • TEL 064. 901. 9903
  • FAX 064. 901. 9904

  • MALL ORDER LICENSE 제 2014 - 제주용담 - 2-8호
  • BUSINESS LICENSE 616-29-75137
  • ADDRESS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청귤로22, 2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