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
  • 인스타그램

place한라산 - 영실 탐방로

어쩌면 반전 있는

윗세오름으로 오르는 가장 짧은 코스 짧지만 볼거리가 풍부해 지루할 틈 없는 코스

영실 영실- 영실스럽게 넘어가는 곳
 
영실 코스는 거리가 가장 짧고, 코스의 대부분이 평탄한 지형이 많아한라산 등산 코스 중 쉬운 코스로 자자해등산 초보자들이 가장 도전하기 좋은 코스에요. 백록담까지 오르지 못하는 게 조금 아쉽기는 하지만 멀리서 바라보는 백록담만으로도 충분히 아름다워 실망스럽진 않아요. 코스의 풍경 또한 지루하지 않게 오를 수 있어 가장 무난하고 인기가 많은 코스에요!
영실탐방 안내소 - 영실 휴게소 - 병풍바위 - 윗세오름 - 남벽분기점
 
매표소부터 시작되는 영실 코스는 초반부와 영실분화구 능선이 다소 힘든 편이고 그 외에는 무리없이 평탄하게 걸을 수 있어요. 게다가 자동차가 있다면 영실 휴게소까지 차로 오를 수 있어 약 40분 정도는 시간을 절약할 수 있어요. 영실 휴게소에서 출발하여 오백나한과 병풍바위를 감상하며 오르다 보면 2시간 반정도 걸려 어느새 윗세오름에 도착해요. 윗세오름에서는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도시락이나 컵라면을 먹을 수 있으니 배를 든든히 채우고 어리목이나 돈내코 코스로 하산해도 좋아요.
천상의 화원이라 불리는 곳
 
영실코스는 쉬운 코스이지만 보여지는 풍경만큼은 결코 가볍지 않아요. 산림청에서 지정한 아름다운 소나무 숲, 선작지왓 등이 위치하고 있으며, 약 2km에 걸친 골짜기를 따라 수천 개의 영실기암들이 사시사철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어요. 또한 절벽 동쪽으로 보이는 각기 다른 모양의 '오백나한'돌기둥이 영실의 신비로움을 한층 더 해줘 심심할 틈이 없이 등산을 할 수 있어요.
영실 코스 안내
 
  • COMPANY 잇다커뮤니케이션
  • CEO 김정수

  • E-mail jejutravellab@gmail.com
  • TEL 064. 901. 9903
  • FAX 064. 901. 9904

  • MALL ORDER LICENSE 제 2014 - 제주용담 - 2-8호
  • BUSINESS LICENSE 616-29-75137
  • ADDRESS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청귤로22, 2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