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
  • 인스타그램

Cafe

다소 지친 몸과 마음을 여유로이 보듬어줄 제주의 카페

달비치 카페
월정리를 바라보며 즐기는 여유로움
바다의 계절이 왔다. 제주의 바다는 사계절 내내 에메랄드 빛을 자랑하지만 단연 최고는 여름바다다. 그중에서도 많은 여행객들이 찾는 월정리 해변은 새하얀 모레 사장, 푸른 하늘과 바다가 아름답게 조화를 이뤄 이국적인 풍경을 자아내는 대표적인 해변이다.
카페 한라산
매력적인 분위기의 카페
세화해변을 따라 걷다 보면 빈티지스러운 카페가 보인다. 투박하면서도 세련미가 느껴지는 묘한 매력을 가지고 있는 카페 한라산.
빈파일럿
커피잔에 담긴 의미
카페에서 커피를 마신다는 건 무슨 의미일까? 누군가에게는 갈증을 달랠 목적일 수도 있고 누군가에겐 그 집의 커피가 맛있어서 일수도 있다. 나에게는 한가지 이유가 더 있는데, 그 집만의 특색 있는 커피잔을 보고 즐기는 재미 때문에 카페를 찾는다. 갑자기 쌩뚱맞게 웬 커피 잔 타령이냐 할 수도 있지만 커피를 즐기는데 있어서 커피잔은 나름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마치 양은 냄비에 끓인 라면이 더욱 맛있게 느껴지는 것처럼, 특색 있는 커피잔에 담긴 커피는 묘한 매력을 가지고 있다.
카페 요츠바
행운을 나눠 드려요
공항 근처에 위치한 카페 요츠바는 한적한 동네에 자리 잡아 조용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곳이에요. 네잎크로버라는 의미를 가진 요츠바는 마치 동화 속 귀여운 소녀가 살 것 같은 카페 안으로 들어서면 어느 한자리도 내어주지 않고 채워져 있는 아기자기한 소품들 덕에 여기저기 구경하는 재미에 푸욱 빠진답니다.
행자네
하나부터 열 가지 다 마음에 쏘옥-
협재해수욕장에서 금능 마을 쪽으로 가다 보면 길가에 자리 잡은 행자네를 만날 수 있어요. 여행자들이 자전거를 타다가, 올레길을 걷다가 잠시 쉬어가란 의미에서 앞에 여를 빼고 행자네라는 이름을 붙이게 되었다는 이곳은 외부엔 아주 낮은 돌담과 곳곳에 심어져있는 나무, 풀 등이 초록 초록 싱그러운 기운을 주고 카페 안으로 들어서면 원목으로 꾸며진 꽤나 널찍한 실내와, 따스한 조명이 주는 편한 분위기가 기분이 좋아진답니다.
지니의 뜰에 커피나리다
제주가 고즈넉- 고즈넉-
한림 아주아주 조용한, 커다란 소나무와 팽나무가 있는, 카페는 있지 않을 것 같은 이 골목에 낮은 돌담으로 둘러싸인 지니의 뜰에 커피나리다가 있어요. 귀덕 초등학교 입구에서 한라산 방면으로 600m 정도 올라가면 쉽게 찾을 수 있답니다.
스노우빈
여기는 365일 겨울
카페 앞에 요즘은 흔히 보기 어려운 장독대가 일렬로 쭈-욱 줄을 맞추어 있어요. 독마다 무거운 돌들이 하나씩 올려져 있고 낮게 나무 울타리를 쳐놓았는데 장독대 안에는 진짜 장들이 담가져 있답니다.
라포레사려니
Bonjour la foret
교래리 한적한 숲 오솔길을 따라 들어가면 보이는 라포레 사려니는 이름처럼 여기도 숲, 저기도 숲이랍니다. 이리 보고 저리 봐도 온통 초록빛으로 가득한 이곳은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 내내 기분 좋아지는 풀 내음과 이름 모를 꽃들이 한 가득!
간세 라운지
여기서 잠깐 쉬엉갑서-
제주 원도심 올레 17코스에 위치한 간세 라운지는 제주여행에 필요한 정보, 짐 보관, 그리고 여행자들의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제주를 여행하는 여행자들을 위한 곳이에요. 제주에서 만드는 다양한 기념품과 제주올레 패스포트, 가이드북 등 올레 기념품도 만나볼 수 있고, 원도심 투어도 할 수 있어 제주여행을 시작할 때 혹은 여행 중 잠시 쉬고 싶을 때 들리면 딱! 이랍니다: )
제주문화카페 왓집
펜안해수광?
제주 출신의 세 여자분이 운영하고 있는 왓집은 제주문화카페라는 수식어가 붙어요. 1,2층으로 이루어진 이곳은 1994년 문을 연 커피숍 건물 그대로 사용 중이라 외관부터 그때 그 시절의 향수를 지니고 있답니다.
카페 닐스
내 집 같은 편안함
제주도의 옛 돌집을 그대로 살린 외관과 내부의 소박한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카페닐스는 한림읍 금능리 마을 안 길에 자리하고 있어요.
오월의꽃
사계절 내내 눈이 오는 하얀 카페
4계절내내 눈으로 덮여있는 것만 같은 이 곳은 무인카페로 유명한 '오월의 꽃'이에요.
짜이다방
제주 속 작은 인도
서귀포 산방산 아래 위치한 『짜이다방』은 이색적인 분위기가 매력적인 인도풍 카페에요. 제주안의 또다른 작은 세상이 있는 것만 같은 곳이죠. 하지만 제주와도 썩 잘 어울리는 분위기를 가졌어요. :)
스마일러 동물카페
여기 동물원인가요?
스마일러 카페의 가장 큰 특징은 동물들을 직접 보고 만져볼 수 있는, 동물 테마 카페라는 점이에요. 물고기부터 파충류, 조류, 애완동물 등 평소에는 보기 어려운 동물들까지 다양한 종의 동물들이 있어 흡사 작은 동물원 같기도 하죠.
모드락 572
은은한 커피향이 모드락
마을 창고를 개조해서 만든 카페는 높이 뻗은 천장과 창을 통해 들어오는 밝은 채광때문에 시원하게 탁 트인 느낌이에요.
무인카페 산책
커피 한잔, 양심 두잔
애월읍 고내리에 위치한 무인카페 산책은 올레길 15코스와 16코스가 지나가는 길목에 있어 올레꾼들의 사랑을 받는 곳이기도 해요. 누구나 편하게 쉬었다 가는 쉼터같은 곳이죠.
공세
갈매기가 둥지 틀던 공간 세화리
팩토리 스토리
고구마 라떼 in 감저공장
감귤창고
감귤향 가득한 착한 마을 카페
카페숑
달달함을 원할때엔 이곳으로 숑
레이지박스
느긋하게 혹은 게으르게
레드브라운
은은하고 향긋한 한 모금
핸드드립 커피와 홍차를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조용한 동네 카페에요. 구석구석 사장님의 센스가 묻어 있는 이 곳은 몇 시간이라도 머무를 수 있을 것 같은 포근한 분위기가 인상적이에요. 세련되고 도시적인 느낌은 아니지만 집 앞 카페에 놀러온 것 같은, 단골 카페에 온 것 같은 편안함과 익숙함이 좋아요.
유동커피
위트와 배려심이 맛있는 커피를
이중섭 거리 맞은 편에 위치한 유동커피는 자칫 그냥 지나칠지도 모르는 작은 동네 카페에요. 유명한 제주도의 다른 카페들처럼 화려한 외관이나 멋진 뷰가 있는 곳은 아니지만 다정하고 싹싹한 사장님과 입맛에 따라 선택해서 마실 수 있는 커피가 충분히 매력적인 곳이죠.
구름언덕
몽실몽실 두둥두둥 구름언덕
조용한 중산간 마을 대흘리 도로가에 덩그러니 놓여있는 돌집이 하나 있어요. 농가창고로 쓰던 것을 새롭게 개조하여 탄생한 구름언덕 카페는 모양새만큼이나 독특하고 매력 넘치는 곳이에요. 여느 카페와는 달리 흑백암실, 즉 사진관이 함께 운영되고 있다는 점이 특별해요.
산호상점
산호처럼 반짝반짝이는 여기
김녕리, 올레 19코스 끝자락에서 만날 수 있는 상호상점은 제주로 이주한 부부가 제주의 옛돌집을 리모델링하여 멋스런 모습을 하고 있어요.
카페 동네
종달리를 닮은 따뜻한 여기
실내는 자그만하지만 큰 유리창이 나있어 탁 트인 종달리 풍경을 내다볼 수 있어요. 원목이 많아 느껴지는 따뜻한 분위기가 꼭 마을 종달리를 닮았어요.
카페 후후
애월 속 작은 프랑스 카페
카페 이름인 후후는 부엉이의 울음소리라고 해요. 부엉이를 모티브로 하여 카페 곳곳에서 귀여운 부엉이 소품들을 볼 수 있어요.
카페 태희
곽지해변에서 맛보는 영국의 맛
카페 태희는 곽지해수욕장 앞 작지만 여유로운 카페&펍이에요. 세계 각지를 돌아다니다 이 곳에 가게를 냈다는 사장님처럼 카페 태희는 자유롭고 이국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곳이죠.
카페 코지
성산일출봉이 빵과 빙수 안에 쏘옥
카페 코지는 오조리 포구와 성산일출봉이 보이는 베이커리 카페에요. 카페로 올라가는 계단에서부터 맛있는 빵 냄새가 코를 자극해요.
카페 메이비
꽃과 함께하는 화사한 카페
이중섭 거리에 위치한 작고 아담한 예쁜 카페에요. 알록달록한 색깔들과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참 예쁘고 귀여워요. 커다랗고 푸른 창 너머로 보이는 이중섭 거리가 매력있어요. 저녁이면 자리마다 초를 켜놓아 분위기가 한껏 살아요.
최마담네 빵다방
협재에서 풍기는 달달한 빵 냄새
아늑하고 따뜻한 느낌이 물씬 풍기는 카페에요.
이런날엔
한동리 바다와 마주 앉아
푸른 한동리 바다가 내려다 보이는 아름다운 뷰를 가진 카페에요. 카페 한 편에는 멋진 그림들이 걸려져 있는 갤러리 카페이기도 합니다.
어리석은 물고기
자유로운 따뜻함
카리스마 넘치면서 마음씨 따뜻한 여자 사장님이 운영하시는 카페이기도 하구요. 아직 많이 알려지지는 않아서 복잡하지 않고 조용하게 사장님과 시시콜콜 이야기도 오가며 쉬기 참 좋아요.
앨리스
앨리스 이름처럼 예쁜
빙수랑 케이크 등 다양한 메뉴가 있어요. 그 중 가장 유명하다는 제주녹차치즈케이크빙수는 이름처럼 치즈케이크와 녹차아이스크림, 녹차얼음이 듬뿍 올라가져 있어요.
알래스카 인 제주
제주에서 하얀 백곰을 만날 수 있어요
알래스카인제주는 이름처럼 시원한 느낌이 물씬나는 분위기를 가졌어요. 거대한 북극곰 인형들이 있어 새하얀 인테리어와 어울려 마치 북극을 연상시키네요.
씨앤블루
푸른 사계바다를 바라보며 차 한잔해요
씨앤블루 카페는 언론에도 종종 소개된 적이 있는 카페에요. 제주도에서 운영하는 커피 수목원에서 직접 기른 커피나무에서 수확한 제주 커피를 판매하기 때문이에요. 다른 곳에서는 맛보기 힘든 특별한 제주 커피를 맛 볼 수 있어요 :)
먹쿠슬낭여행자카페
제주에서 태어난 새콤달콤 제주애플망고
먹쿠슬낭 여행자카페는 제주건축문화상을 받은만큼 멋진 외관을 자랑해요. 하지만 카페 공간은 생각보다 넓지 않아서 사람이 적은 시간대를 추천해요!
달수군
달달하게 고구마 한잔
달수군은 전남 무안의 황토 땅에서 재배한 유기농 고구마 '달수'품종을 이용해서 붙은 이름이라고 해요. 건강한 유기농 고구마를 오븐에 따끈하게 구우니 달달하고 고소한 맛이 한층 더해지는 것 같아요!
다시방 프로젝트
다시 태어나는 제주의 것들
올레 20코스 시작점 김녕 바다를 지나, 마을의 작은 골목 끝에 위치한 다시방 프로젝트는 이름처럼 버려진 돌과 금속들도 '다시'태어나게 한다는 의미에서 시작되었다고 해요. 제주의 전통가옥 모습을 그대로 살려 한 채는 카페로, 한 채는 금속체험공방으로 운영하고 있어요.
닐모리동동
제주를 사랑하는 착한 문화 카페
내일 모레라는 뜻의 '닐모리'와 기다리는 모양의 '동동'이 합쳐진 귀여운 이름을 가진 닐모리 동동 이에요. 넥슨의 자회사인 NXC에서 운영하는 멀티형 카페로 식사부터 음료, 디저트까지 모두 한곳에서 즐길 수 있답니다.
꿈꾸는 흰당나귀
제주시내 속 꿈꾸는 카페
원목의 따뜻한 느낌과 귀여운 소품들이 있어 아기자기한 분위기가 느껴지네요. 해가 지면 일찍이 문을 닫는 다른 곳과 달리 새벽 1시까지 문이 활짝 열려있어요!
  • COMPANY 잇다커뮤니케이션
  • OWNER 김정수

  • E-mail jejutravellab@gmail.com
  • TEL 064. 901. 9903
  • FAX 064. 901. 9904

  • MALL ORDER LICENSE 제 2014 - 제주용담 - 2-8호
  • BUSINESS LICENSE 616-29-75137
  • ADDRESS 제주 제주시 청귤로22, 2층